식약처 "독감백신 61.5만개 백색 입자 발견…"회수 명령, 안전성 우려는 낮아"

한국백신 '코박스플루4가PF주 4개 제조단위'…"항원단백질 응집체, 국민 안심차원 조치"

입력 : 2020-10-09 오후 7:06:19
[뉴스토마토 정기종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백색 입자 발견이 보고된 한국백신의 인플루엔자(독감) 백신 '코박스플루4가PF주'의 4개 제조단위 61만5000개에 대해 제조사 자진 회수를 명령했다고 9일 밝혔다. 
 
이번 조치는 경북 영덕군 보건소로부터 백색 입자 발견 접수를 통해 이뤄졌으며, 식약처는 긴급 현장 조사 및 추가 검사를 통해 백색 입자를 확인했다. 백색 입자가 확인된 제조단위는 2개지만, 같은 주사기를 사용한 만큼 선제적으로 회수조치를 내리기로 했다. 
 
다만 발견된 백색 입자는 항원 단백질 응집체로 보이며, 안전성 우려는 낮다는 전문가 분석을 덧붙였다. 항원단백질이 응집해 입자를 보이는 경우는 드물지 않게 발생할 수 있지만, 국민 안심차원에서의 자진회수 조치라는 설명이다. 
 
식약처 관계자는 "이번 백색 입자와 관련성 있는 시험항목에 대해 국가출하승인 단계에서 검증을 강화하는 등 개선방안을 마련하고 이와 같은 사항이 생기지 않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코박스플루4가PF주 4개 제조단위에 대한 접종자수를 질병관리청의 예방접종통합관리시스템으로 확인한 결과, 이날 3시 기준 1만7812명(국가예방접종 지원사업 대상자 7018명, 일반 유료접종자 1만794명)에게 접종된 것으로 파악되며, 현재까지 보고된 이상사례는 1건(국소통증)이다. 
 
정기종 기자 hareggu@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정기종 기자
SNS 계정 : 메일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