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배기사 등 필수인력 백신 접종 확대…6월 접종 목표

필수노동자 보호 관계 부처 회의 개최
택배기사·청소노동자 등 필수인력 200만명 달해
연령·성별·불특정 다수와 접촉 빈도 고려 우선순위 선정
안경덕 고용부 장관 "필수인력 백신 접종 지속 확대"

입력 : 2021-05-26 오전 10:02:10
[뉴스토마토 용윤신 기자] 정부가 택배기사, 청소노동자 등 필수업무 종사자에 대해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확대를 추진한다. 접종 시작은 6월을 목표로 직종·연령 등을 논의하고 있다. 
 
고용노동부는 필수업무종사자 보호 관계부처 회의를 열고 필수업무 종사자에 대한 백신 접종을 확대한다고 26일 밝혔다.
 
필수업무 종사자는 보건의료, 돌봄서비스, 환경미화, 운송서비스 등 코로나19 상황에서 핵심적인 역할을 수행하는 이들을 가리킨다.
 
정부가 지난해 12월 추산한 바에 따르면 필수업무 종사자는 200만명에 달한다.
 
앞서 정부는 의료인력, 노인·장애인 돌봄종사자 등 일부 필수업무 종사자를 대상으로 우선 접종 계획을 수립한 바 있다.
 
그러나 노인학대 쉼터 종사자, 산업간호사와 같은 돌봄종사자·보건의료인은 접종 일정이 급하게 추진되면서 명단 확보나 수요 제출이 늦어져 접종하지 못했다. 정부는 이들에 대한 접종도 서둘러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고용부는 필수업무 종사자에 대해 6월 중 접종시작을 목표하고 있다. 질병관리청도 접종 대상자 확대에 긍정적인 만큼 늦어도 7월 중에는 접종이 시작될 전망이다.
 
고용부 관계자는 "질병청에서도 접종대상자를 확대한다는 입장"이라며 "6월 접종 시작을 목표로 협의하고 있는데 완전히 협의가 끝나지 않아 이를 못박지는 못했다"고 말했다.
 
이어 "백신 수급상황과도 연동되고, 자발적으로 신청해야 하는 부분도 있는 반면, 기존 접종 계획을 늦출 수 없기 때문에 아직 조율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정부는 예방접종전문위원회 심의 등을 거쳐 필수 업무 분야별 종사자의 연령, 성별, 불특정 다수와의 접촉 빈도 등을 고려해 백신 우선 접종 대상을 선정할 계획이다.
 
안경덕 고용부 장관은 "감염 위험 속에서 일하시는 필수업무 종사자분들이 안심하고 일할 수 있도록 필수업무 종사자에 대한 백신 접종을 지속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고용노동부는 26일 필수업무종사자 보호 관계부처 회의를 개최하고 아직 접종이 이뤄지지 않은 필수업무 종사자에 대해 백신 접종을 확대해 나가기로 했다. 사진은 화이자 1호 접종 환경미화원. 사진/뉴시스
 
세종=용윤신 기자 yonyo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용윤신 기자
SNS 계정 : 메일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