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테크놀로지, 대우조선해양건설 지분 99% 확보

소규모 합병 요건 갖춰…합병 여부 '촉각'

입력 : 2022-03-24 오후 5:42:16
(사진=한국테크놀로지)
[뉴스토마토 김현진 기자] 한국테크놀로지(053590)는 24일 공시를 통해 자사가 100% 지분을 보유 중인 한국인베스트먼트뱅크와의 합병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한국인베스트먼트뱅크는 대우조선해양건설 지분 약 96%를 보유한 기업이다. 한국인베스트먼트뱅크가 한국테크놀로지에 흡수 합병되면 한국테크놀로지는 대우조선해양건설 지분 99.42%를 소유하게 돼 다시 한번 소규모 합병을 할 수 있는 요건을 갖추게 된다.
 
한국테크놀로지는 주주 의견을 경영에 적극 반영한다는 주주 우선 정책의 일환으로 핵심 자회사와의 합병을 추진하게 됐다는 입장이다.
 
한국테크놀로지 관계자는 "일부 상장사들이 핵심 사업의 물적 분할로 비난을 받는 상황에서 핵심 자회사와 합병을 결정한 한국테크놀로지 경영진에 투자자와 주주들이 박수를 보내오고 있다"며 "주주 가치 제고를 위해 모든 과정을 투명하게 공개하고 더 많은 주주들의 의견을 경청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현진 기자 khj@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김현진 기자
SNS 계정 : 메일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