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부회장, 인텔 CEO 회동…반도체 동맹 본격화

한미 정상회담 열흘 만…민간 차원 만남 이뤄져

입력 : 2022-05-30 오후 6:00:00
[뉴스토마토 조재훈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005930) 부회장이 30일 방한한 팻 겔싱어 인텔 CEO(최고경영자)를 만나 반도체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한미 정상회담 열흘이 지난 시점에서 삼성전자를 필두로 민간 협력이 본격화되고 있다는 해석이 나온다.
 
이날 삼성전자에 따르면 이 부회장과 겔싱어 CEO는 이날 양사 경영진이 참석한 가운데 차세대 메모리, 팹리스 시스템반도체, 파운드리, PC 및 모바일 등 다양한 분야에서의 협력 방안에 대해 의견을 나누며 릴레이 회의를 가졌다. 이 자리에는 경계현 삼성전자 DS부문장, 노태문 MX사업부장, 이정배 메모리사업부장, 최시영 파운드리사업부장, 박용인 시스템LSI사업부장 등이 배석했다.
 
이들의 만남은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대통령이 입을 모은 '한미 반도체 동맹'의 연장선상으로 해석된다. 정상회담 이후 민간 차원에서 협력의 물꼬를 튼다는 데 의미가 있다는 해석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 20일 삼성전자 평택 공장을 찾아 "한국과 같이 가치를 공유하는 동맹국과 함께 (반도체) 공급망 회복 문제를 위한 노력을 위해 함께 박차를 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지난 20일 경기 평택 삼성전자 반도체 공장 시찰을 마친 후 연설을 위해 단상으로 오르며 이재용 부회장과 인사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또 "국경을 넘어 여러 국가들이 협력하는게 더욱 중요하다"며 "장기적인 복원력, 회복력을 강화해야 하고 21세기 각국의 경쟁력이 이러한 관계 강화를 통해서 가능할 것으로 믿는다"고 언급한 바 있다.
 
삼성전자와 인텔은 각각 메모리와 CPU 분야 1위 업체다. 특히 삼성전자는 인텔과 차세대 메모리 제품 개발을 위해 오랜 기간 메모리와 CPU간 호환성 테스트를 하는 등 긴밀한 협력 관계를 구축해왔다.
 
삼성과 인텔은 세트 분야에서도 협업을 이어왔다. 인텔과 삼성전자는 긴밀한 협업을 지속해 지난 4월 출시된 '갤럭시 북2 프로' 시리즈의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에 각각 최적화된 성능을 제공했다.
 
지난해에도 삼성전자는 업계 최초로 차세대 인터페이스인 '컴퓨트 익스프레스 링크(CXL)' 기반의 D램 메모리 기술을 개발하고 인텔의 플랫폼에서 검증을 진행한 바 있다.
 
조재훈 기자 cjh1251@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조재훈 기자
SNS 계정 : 메일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