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론' 띄운 박영선…이번엔 "이재명 외 대선후보 발굴"

"MZ세대 공정성 갈구, 이미지 바뀌면 총선서 승리"

입력 : 2022-12-07 오전 10:42:41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지난달 17일 서울 서강대학교 마태오관에서 '디지털대전환의 오늘과 내일'이라는 주제로 마스터 콜로키움 특강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뉴스토마토 장윤서 기자]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분당 가능성을 언급한 데 대해 '경고의 의미'라고 말했다. 동시에 박 전 장관은 민주당이 이재명 민주당 대표 외에 다양한 대선후보군을 발굴해야 한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박 전 장관은 7일 오전 SBS 라디오 '김태현의 정치쇼' 인터뷰를 통해 "지금 민주당의 미래 비전이 없지 않나. 대한민국 국민들이 민주당은 뭔가 상당히 위기에 처해 있다고 생각을 하고 있다"며 "일종의 경고성 메시지"라고 말했다.
 
앞서 박 전 장관은 지난달 30일 KBS라디오 프로그램 '주진우 라이브'에 출연해 진행자가 '지난 당대표 경선 당시에 이재명 대표가 출마하면 분당 가능성이 있다고 경고하지 않았느냐'고 묻자 "그때 '고양이의 탈을 쓴 호랑이와 같은 모습을 보여서는 안 된다'는 말을 한 적이 있는데, 그것과 유사하게 돼서 굉장히 가슴 아프다"고 답해 분당설이 제기된 바 있다. 
 
박 전 장관은 "지금 윤석열 정부가 검찰국가인 것은 맞다"며 "이렇게 가는 것은 바람직하지 못하다. 그리고 빨리 대한민국을 유연하고 다양성 있는 사회로 만드는 것, 그 세력이 앞으로의 총선에서 승리할 것이고 미래의 대한민국을 끌고 갈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민주당 지지율이 오르지 못하는 원인에 대해선 "바로 민주당이 공감하는 미래 비전을 제시하지 못했다. 예를 들어서 지금 MZ세대가 가장 갈구하는 것 중의 하나가 공정성이다"라며 "그러한 것을 받아들이는 민주당의 이미지로 바뀐다면 저는 민주당이 반드시 총선에서 승리할 것(이라고 본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박 전 장관은 △독점 정치가 아닌 다양성을 받아들이는 정당 △양극단의 팬덤 정치가 아닌 합리적인 정당 △공천 관련해선 미국식 오픈프라이머리(완전국민경선제) 도입 등을 대안으로 제시했다. 
 
박 전 장관은 진행자가 '이재명 대표 외에 다른 대선 후보군도 메이킹해야 한다는 말이냐'라고 묻자 "그렇다. 왜냐하면 디지털시대에는 다양성과 투명성이다. 그래서 이 다양성을 흡수할 수 있는 정당이 앞으로 우리가 가야 할 화두라고 생각하고 있다"며 "민주당에 여러 명(의 인물)이 있다"고 답했다.
 
장윤서 기자 lan4863@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장윤서 기자
SNS 계정 : 메일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