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 자녀 바른성장 막아"

입력 : 2016-10-24 오후 2:35:38
[뉴스토마토 최원석기자] 대한소아내분비학회는 초등학생 자녀를 둔 학부모를 대상으로 실시한 '바른성장을 위한 생활습관 실천에 대한 인식 조사' 결과를 24일 발표했다.
 
전국 1~6학년 초등학생 자녀를 둔 학부모 500명이 참여한 이번 설문조사에서 응답자의 77%가 스마트폰, TV, 컴퓨터 등 전자기기의 과도한 사용이 자녀의 수면습관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며, 약 40%는 자녀가 잠자기 직전까지 전자기기를 사용한다고 답했다.
 
초등학생이 주로 사용하는 전자기기로는 스마트폰(86.2%), TV(83%), PC(51.6%) 순으로 나타났다. 응답자 5명 중 1명(20.4%)은 자녀가 일일 2시간 이상 스마트폰을 사용한다고 답했다. 특히 초등학교 고학년 자녀 약 3명 중 1명(30.4%)은 하루 2시간 이상 스마트폰을 사용한다고 답했다. 
 
응답자 대부분은 전자기기 사용이 자녀의 수면, 운동 및 야외활동 시간, 식습관 형성 등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보았으며, 별다른 영향을 미치지 않거나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다고 응답한 비율은 6.6%에 불과했다.
 
자녀의 수면습관에 대해 응답자의 약 3분의 1(35.2%)은 자녀가 8시간보다 적게 수면을 취하고 있다고 답했다. 자녀의 수면습관에 부정적인 영향을 끼치는 요인으로는 '전자기기 사용(77%)', '늦은 귀가 등 부모의 생활 패턴(40.4%)', '학업에 대한 부담 및 스트레스(25.6%)'가 지목된다. 과도한 전자기기 사용 및 우리 사회에 만연한 야근 문화와 성적 지향 풍토가 성장기 소아청소년의 건강한 수면을 방해하는 주요 요인으로 나타났다.
 
유은경 대한소아내분비학회 홍보이사는 "건강한 성장을 위해서는 충분한 시간의 숙면이 필수적인 만큼 부모는 자녀가 잠자리에서 전자기기를 사용하는지 여부를 확인할 필요가 있다"며 "생활습관 전반에서 과도한 전자기기 사용과 학업 스트레스 등 자녀의 성장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요인들을 개선하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대한소아내분비학회는 소아청소년기의 성장 발달과 건강 관리를 위한 생활 습관 개선의 중요성을 알리기 위해 '하루 8시간 이상 푹 자기', '하루 30분 이상 운동하기', '스마트폰·컴퓨터·TV 사용 줄이기', '일조량은 충분히, 하루 30분 이상 햇빛 쬐기', '건강한 식단, 하루 세끼 꼭 먹기'를 바른 성장을 위한 5계명 '하하 스마일 건강'으로 제안했다. 
 
최원석 기자 soulch39@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최원석 기자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