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혀 다르지만 안면마비와 착각 쉬운 '안면연축'

신경이 혈관에 눌려 발생하는 과흥분증상…바이러스 의한 안면마비와 차이

입력 : 2021-01-17 오전 6:00:00
[뉴스토마토 정기종 기자] 흔히 안면경련이라 불리는 '편측안면연축'은 나이가 들면서 노화된 혈관이 안면신경을 누르면서 생기는 떨림을 말한다. 편측안면연축은 눈과 입 떨림이 주 증상으로, 얼굴에 증상이 나타나기 때문에 '안면마비'로 착각하기 쉽다. 하지만 안면연축과 안면마비는 전혀 다른 질환이다. 
 
편측안면연축은 신경이 혈관에 눌려 발생하는 과흥분증상인 반면, 안면마비는 바이러스 감염으로 안면신경 손상이 생겨 발생한다. 또 안면마비는 자연회복되는 경우도 많지만, 편측안면연축은 자연회복이 어렵고 방치했다가는 얼굴 전체가 일그러지거나 증상 회복이 어려울 수 있다. 
 
안면마비는 바이러스 감염 혹은 구개강 내 병변 등에 의해 안면신경 기능에 장애가 발생하여 나타나는 증상이다. 한쪽 얼굴 근육에 마비가 나타나 입모양 등이 비뚤어지고 눈이 감기지 않는다. 대부분 자연히 호전되나 약물치료(항바이러스제재, 스테로이드)와 물리치료 등으로 치료기간을 단축시킬 수 있다. 
 
반면, 편측안면연축은 혈관의 노화로 구불구불해진 혈관이 신경을 압박하고 지속적으로 자극하게 되면서 신경을 보호하고 있는 신경막이 손상되어 발생한다. 대게 눈 아래가 외측이 떨리고 심해지면 눈이 저절로 강하게 감기는 증상을 보인다.
 
편측안면연축 환자는 계속 늘고 있는 추세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 사이 안면신경장애로 병원을 찾은 환자는 지난 2015년 7만1994명에서 2019년 9만2503명으로 28% 증가했다. 대게 노화가 시작되는 40~50대 중년층에서 많이 발병하는데, 2019년 전체 환자 중 40~50대 환자가 3만9560명으로 40%를 넘게 차지했다. 
 
이승환 강동경희대학교병원 신경외과 교수는 "편측안면연축 환자의 경우 노화로 동맥이 늘어나 안면신경을 압박하는 경우가 많다"라며 "40대 이후는 특별히 피로하지 않은 상태에서도 3개월 이상 경련이 지속되면 전문 의료기관의 진료를 받는 것이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편측안면연축은 보통 눈 외측이 떨리고 눈이 저절로 강하게 감기면서 시작된다. 한 쪽 안면신경의 지배를 받는 모든 얼굴 근육이 수축해 눈이 감기고 입술이 한 쪽으로 끌려 올라가 입 모양이 일그러진다. 더 심해지면 눈이 감김과 동시에 입이 씰룩 거리게 된다. 자연적인 치유는 매우 드물고 오히려 시간이 경과함에 따라 점차 횟수가 증가하며 정도도 더욱 심해진다. 적절한 치료를 받지 못하면 안면의 한쪽 근육과 반대편 근육의 비대칭 발달이 이뤄지기도 한다. 조기 진단과 치료가 매우 중요한 이유다.
 
원칙적으로 편측안면연축의 치료는 1차. 약물, 2차 보톡스 3차 수술치료의 과정을 밟는다. 약물치료는 신경안정제를 약하게 쓰는데, 신경안정제는 안면신경만 흥분도를 떨어뜨리는 것이 아니라, 전체적인 흥분도를 떨어뜨리기 때문에 신경기능 저하증상(졸림, 무기력, 어지러움 등)의 부작용이 있고 효과가 뛰어나지 않으며, 약을 중단할 경우 다시 증상이 발생하기에 오랜 기간 복용이 힘든 한계가 있다. 보톡스 주사도 쓰인다. 근육을 마비시키는 효과로 1회 주사로 평균 3개월 정도 효과가 있지만, 반복적으로 맞아야 하는 불편함이 있다. 맞으면 맞을수록 약효가 떨어져 궁극적인 치료로는 한계를 보인다.
 
근본적으로 해결하기 위해서는 원인 혈관을 떼어놓는 수술(미세혈관감압술) 시행한다. 이는 95% 이상의 성공률을 보이고 있어, 현재까지 가장 좋은 치료법이며 유일한 완치 방법으로 꼽힌다. 한번에 수술로 원인을 해결하고 완치가 가능한만큼 수술 후 치료 만족도가 매우 높다. 
 
수술은 보통 3~4시간 정도 소요되며 전신마취가 필요하다. 귀 뒤쪽에 엄지손가락 크기 정도의 머리뼈를 떼어내 뇌를 둘러싸는 경막을 열어 수술한다. 그 안으로 미세 현미경과 내시경을 이용해 문제가 있는 신경과 혈관을 떼어낸다. 분리만 하면 다시 들러붙을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신경과 혈관 사이에 테플론 솜을 넣어 완충 작용을 할 수 있게 한다.
 
편측안면연축은 뇌혈관의 퇴행성 변화로 혈관이 늘어나고 구불구불해져서 안면신경을 압박해 발생하므로 혈압과 고지혈증을 조절하는 것이 예방에 도움이 된다. 또 안면근육의 경직에 도움이 되는 윙크, 휘파람불기, 껍씹기, 입벌려 웃기나 얼굴마사지도 근경련에 도움을 준다. 이밖에 컴퓨터나 스마트 기기를 장시간 사용할 경우 눈의 피로가 누적되고, 얼굴근육이 경직된 체 지속될 수 있기 때문에 눈 주위를 마사지해 눈의 피로를 풀어주는 것도 좋다.
 
흔히 안면경련이라 불리는 '편측안면연축'은 나이가 들면서 노화된 혈관이 안면신경을 누르면서 생기는 떨림을 말한다. 사진/픽사베이
정기종 기자 hareggu@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정기종 기자
SNS 계정 : 메일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