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정상회담)문 대통령-바이든, 백악관서 첫 정상회담 시작

대북정책, 코로나 백신, 반도체·배터리 등 폭넓게 논의 관측

입력 : 2021-05-22 오전 3:40:23
[워싱턴 공동취재단·이성휘 기자] 문재인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 오후 2시5분(현지시간)부터 백악관에서 한미 정상회담을 시작했다.
 
이날 정상회담은 단독회담, 적은 인원만 배석하는 소인수회담, 확대회담 순으로 이어진다. 두 정상은 대북정책 공조 방안을 비롯한 한반도 현안과 코로나19 백신 파트너십, 반도체·배터리 협력 방안 등을 폭넓게 논의할 것으로 관측된다.
 
첫 순서인 단독회담은 바이든 대통령의 집무실인 오벌오피스의 테라스에서 이뤄지고 있다.
 
문 대통령은 회담에 앞서 바이든 대통령의 한국전 참전용사 명예훈장 수여식에 참석했다.
 
한편 바이든 대통령이 외국 정상을 초청해 정상회담을 가진 것은 지난달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 이후 이번이 두 번째다.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오후(현지시간) 미국 워싱턴 백악관 이스트룸에서 열린 한국전쟁 명예 훈장 수여식에 참석해 연설을 위해 연단으로 나서며 조 바이든 대통령과 악수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워싱턴 공동취재단·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조문식 기자
SNS 계정 : 메일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