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민주당, 외신간담회 아닌 외신통보회" 비판

논평 통해 문체부 엇박자 지적…"법안 즉각 철회" 촉구

입력 : 2021-08-28 오전 10:20:29
[뉴스토마토 박한나 기자] 국민의힘이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본인들조차 그 내용을 이해하지 못한 채 졸속으로 추진하고 있는 '언론재갈법'을 즉각 철회하라"고 비판했다.
 
국민의힘 임승호 대변인은 28일 오전 논평을 통해 "민주당은 지난 27일 언론중재법 개정의 필요성을 설명하겠다며 외신 기자 30여 명이 참석하는 간담회를 개최했다"며 "이 자리에서 민주당은 언론중재법 적용 대상에 외신이 포함되는지에 대해서도 우왕좌왕하는 모습을 보였다"고 밝혔다.
 
임 대변인은 "문체부는 언론중재법 적용 대상에 외신이 포함되지 않는다는 해석을 내놓았지만 정작 민주당 미디어혁신특위 김용민 위원장은 '당연히 외신이 포함된다'고 했다"며 "심지어 외신 기자들을 부른 자리에서 한글 자료만 제공하고 영문 질의에는 제대로 답변조차 못하는 웃지 못할 장면을 연출했다"고 비판했다.
 
임 대변인은 "기자들의 의견을 듣는 '외신기자 간담회'가 아니라 언론중재법을 무조건 받아들이라는 '외신기자 통보회'를 펼친 것"이라며 "언론중재법 적용 범위에 대해 민주당 스스로도 혼선을 빚고 있으면서 8월 본회의 강행 처리를 추진하는 이유가 무엇이냐"고 지적했다.
 
임 대변인은 "하루라도 빨리 정부·여당을 날카롭게 비판하는 언론의 입을 틀어막고 싶으니 일단 통과시키고 보자는 것 아니겠나"며 "민주당은 언론재갈법 법안을 즉각 철회하고, 언론에 재갈을 물리려 한 것에 대해 언론인들과 국민 앞에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28일 국민의힘이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본인들조차 그 내용을 이해하지 못한 채 졸속으로 추진하고 있는 '언론재갈법'을 즉각 철회하라"고 비판했다. 사진/뉴시스 
 
박한나 기자 liberty01@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박한나 기자
SNS 계정 : 메일 페이스북 구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