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이재명 향해 "대장동 몸통 위해 얼마나 죽어야 하나"

기자회견 열고 진실 규명 강조…"대장동 특검 실시해야"

입력 : 2021-12-22 오후 6:01:56
[뉴스토마토 박한나·민영빈 기자] 김종인 국민의힘 총괄선대위원장은 대장동 의혹에 연루된 김문기 성남도시개발공사 개발1처장의 극단적 선택과 관련해 "의문의 죽음이 이어지고 있다"며 "윤석열 후보와 국민의힘은 온 힘을 모아 대장동 게이트의 진실을 밝히겠다"고 했다.
 
김 위원장은 22일 오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연이은 문 정권 비리 게이트에서 핵심 관계자나 증거를 갖고 있는 사람들이 자살로 생을 마감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위원장은 "대장동 게이트도 마찬가지로 이 후보의 최측근인 유동규는 자살을 시도했었고 유한기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개발사업본부장은 구속을 앞두고 자살했다"며 "어제는 김문기 개발1처장이 숨진 채 발견됐는데 이들 모두 화천대유가 대장동 사업으로 수천억원을 챙기게 한 초과이익 환수 조항 삭제에 관여한 자들"이라고 지목했다. 김 위원장은 "(이들은)이 후보가 대장동 게이트의 몸통임을 증명할 핵심 관계자들"이라며 "고 김문기 처장 유족들은 성남도시개발공사가 윗사람을 그냥 두고 김 처장만 고소한 것에 분노하고 있고, 몸통만 놔두고 꼬리 자르기하고 있다는 유족의 울분을 무겁게 받아들여야 한다"고 했다.
 
김 위원장은 민주당을 비판하며 대장동 특검 도입을 재차 압박했다. 그는 "대장동을 바라보는 민주당 행태는 국민 기만"이라며 "지난 9월 이재명 특검 법안을 제출했지만 민주당 방해로 아직 법사위에 상정조차 되지 않았다"고 했다. 이어 "이 후보는 말로만 조건 없는 특검을 하겠다고 거짓말하고 민주당은 시간만 쓰는 이중플레이하고 있으나 국민은 더 이상 속지 않을 것"이라며 "도대체 대장동 몸통을 지키기 위해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죽어야 하는 것인지, 민주당 정부에서 왜 비리만 터지면 관련자들이 죽어나가는지 모르겠다"고 했다.
 
김 위원장은 "이 후보가 관련 의혹에서 벗어나려면 지금 즉시 민주당에 특검을 지시해야 한다"며 "비리와 이를 수호하는 민주당 정권을 심판하고 이 땅에 정의를 바로 세우는 길에 국민들이 함께 해달라"고 호소했다.  
 
김종인 국민의힘 총괄선대위원장이 2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대장동 사건 특검 촉구 긴급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한나·민영빈 기자 liberty01@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박한나 기자
SNS 계정 : 메일 페이스북 구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