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무부, 오늘 '검수완박법' 권한쟁의심판 청구

입력 : 2022-06-27 오후 2:24:10
[뉴스토마토 박효선 기자] 법무부가 27일 이른바 '검수완박법'(검찰 수사권 분리 법안) 관련 국회를 상대로 하는 권한쟁의심판을 헌법재판소에 청구하기로 했다.
 
올해 4월 30일과 5월 3일 더불어민주당 주도로 국회를 통과한 개정 검찰청법과 형사소송법은 검찰이 직접 수사를 개시할 수 있는 범죄의 종류를 기존 6대 범죄(공직자범죄·선거범죄·방위사업범죄·대형참사·부패·경제범죄)에서 2대 범죄(부패·경제범죄)로 축소하고, 경찰이 수사한 사건에 대해 동일 범죄사실 내에서만 보완수사가 가능하도록 규정했다.
 
이는 위헌이라는 입장을 밝혀온 한동훈 법무부 장관은 취임 후 법무부에 헌재 권한쟁의심판 준비를 위한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하고 대응 논리를 준비해왔다.
 
헌재는 지난 4월 말 국민의힘이 '검수완박법' 입법 과정에서 국회의장과 법제사법위원장을 상대로 청구한 권한쟁의심판 사건을 심리 중이다. 법무부의 권한쟁의심판도 같은 법을 겨냥한 만큼 사건이 병합될 가능성도 있다.
 
법무부. (사진=뉴시스)
 
박효선 기자 twinseve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박효선 기자
SNS 계정 : 메일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