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사표대란’…로펌들은 '전관 영입' 전쟁

50여명 간부들 줄사퇴… 대형 로펌들 물밑 영입 작업
증권범죄·중대재해 새 먹거리… 전담 검사 '귀하신 몸'
로펌 3년 재취업 제한 등으로 수용 폭 크지 않을 수도

입력 : 2022-07-04 오전 6:00:00
[뉴스토마토 박효선 기자] 검찰 인사가 마무리되면서 로펌들의 영입 경쟁 열기가 뜨겁다. 특히 이번 인사로 부패·경제범죄 수사팀 진용이 정비되고, 중대재해 사고 수사, 공정거래위원회 전속고발권 폐지 수순 등 대응 차원의 관련 분야 전담 검사 출신들을 영입하기 위한 로펌 간 물밑 작업이 한창이다.
 
우선 법무법인 율촌은 김락현(사법연수원 33기) 전 서울남부지검 금융조사2부장과 김기훈(34기) 전 서울남부지검 형사6부장, 김수현(30기) 전 창원지검 통영지청장 등을 영입했다.
 
김락현 전 부장은 1조7000억원 규모의 ‘라임 펀드 환매중단 사태’ 등 굵직한 금융사건 수사를 이끌었던 인물이다. 라임 사태 주범 중 한명인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의 ‘검사 술접대’ 의혹 전담 수사팀도 지휘했다.
 
김기훈 전 부장은 2019년 해외불법재산환수 합동조사단에서 활동했던 검사로 서울남부지검 형사6부장 재직 시절 ‘라임 사태’ 관련 강기정 전 청와대 정무수석의 금품 수수 의혹을 수사했다.
 
김수현(30기) 전 창원지검 통영지청장도 2015년 금융위원회에서 파견 근무를 하고 2018년 서울중앙지검 공공형사수사부장 시절 ‘삼성전자 노조 와해 의혹’과 ‘박근혜 정부 당시 고용노동부-삼성 유착 의혹’을 수사했다. 금융·노동 사건 전문가로 알려졌던 인물이다.
 
법무법인 광장에서는 최청호(35기) 전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제1부 부부장이 서울남부지검 금융·증권범죄합동수사단(합수단) 대응을 위한 ‘자본시장 불공정거래 태스크포스(TF)’ 구성원으로 합류했다.
 
최 전 지청장은 2016년 서울남부지검 증권범죄합동수사단 근무 시절 다수의 미공개 정보이용, 시세조종, 사기적 부정거래 등을 수사했으며 2019년 금융증권 분야 2급 ‘블루벨트’ 공인전문검사로 인증 받았다. 그해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사모펀드 비리 사건 수사팀에 파견돼 근무했다.
 
법무법인 태평양은 김정환(33기) 전 서울북부지검 형사3부장을 공정거래조사대응센터, 중대재해 대응본부 등 구성원으로 영입했다. 김 전 부장은 2018년~2020년 서울중앙지검 식품의약범죄전담부, 공정거래조사부 부부장 등을 거쳐 기업 부당지원이나 불공정거래, 일감 몰아주기 등 공정거래 분야에서 전문성을 발휘한 인물이다.
 
법무법인 세종은 진현일(32기) 전 서울중앙지검 형사10부장을 영입했다. 진 전 부장은 2014~2015년 대검찰청 공안3과에서 산업재해 분야 담당 검찰연구관, 2020년 대검 노동수사지원과장 등을 지낸 노동 분야 2급 공인전문검사(‘블루벨트) 보유자로 세종 중대재해대응센터 파트너 변호사로 활동한다.
 
법무법인 지평에선 윤상호(29기) 전 서울동부지검 형사3부장이 최근 업무를 시작했다. 윤 전 부장은 대형 산재, 노동, 선거 사건, 기업형사, 재산범죄 등 분야에서 업무 경험을 쌓았다. 그는 2019년 검사를 그만두고 법무법인 율우에서 변호사 활동을 하다가 지평 형사그룹, 산업안전·중대재해팀에 합류했다.
 
법무법인 화우도 합수단 대응을 위한 검사 출신 2~3명 영입을 검토 중이다. 법무법인 바른은 ‘금융·증권범죄 수사 대응 TF’와 ‘중대재해법 대응 TF’ 구성원으로 검사 출신 2명과 조율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법무법인 동인도 검사 출신 3~4명을 영입할 계획이다.
 
다만 아직 영입 계획이 없거나 수용 폭이 크지 않은 로펌도 없지 않다. 한 로펌 대표변호사는 “현재 (합수단, 중대재해 사고 등을) 대응할 만한 전관 출신뿐 아니라 전문 변호사들도 많아서 당장 (영입) 계획은 없다”면서 “퇴직자가 많다고 해도 간부 출신의 경우 취업 제한 문제가 걸려 있고, (검사 출신을) 영입하게 되더라도 그 규모를 예년보다 더 늘리기는 쉽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럼에도 중대재해 사고 대비 기업들의 수요와 지방선거 이후 선거사범 관련 법적 쟁점, 합수단 부활로 인한 금융·증권·가상화폐 등 분야에 정통한 전관을 향한 로펌들의 구애는 한동안 이어질 전망이다.
 
대검찰청 앞 검찰 깃발. (사진=뉴스토마토)
 
박효선 기자 twinseve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박효선 기자
SNS 계정 : 메일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