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윤' 검찰 인사 논란에 줄사퇴… 법무부, 결국 충원 인사

인천지검 여조부장 등 14명 추가 발령
공식 의원면직된 차·부장검사 29명

입력 : 2022-07-01 오전 9:26:29
[뉴스토마토 박효선 기자] '친윤' 위주 인사 논란에 검사들의 줄사퇴가 이어지면서 급기야 법무부가 추가 인사를 냈다. 
 
법무부는 지난달 28일 검찰 정기 인사 이후 결원을 충원하기 위해 총 14명 검사에 대한 추가 전보인사를 단행했다고 1일 밝혔다. 인사 대상자들은 오는 4일부터 부임한다.
 
인천지검 여성아동범죄조사부장은 구미옥 부산지검 여성아동범죄조사부장(사법연수원 34기), 대구지검 형사1부장은 조홍용 천안지청 형사1부장(32기), 창원지검 형사1부장은 임종필 부산동부지청 인권보호관(32기)이 맡는다.
 
부천지청 인권보호관에는 김원호 서울중앙지검 여성아동범죄조사부장(32기), 청주지검 인권보호관에는 정재훈 서울중앙지검 부장(31기), 대구서부지청 인권보호관에는 신지선 서울중앙지검 공판3부장(32기), 부산지검 인권보호관에는 이영규 서울중앙지검 부부장(32기)이 전보됐다.
 
중간간부 인사 전후로 사의를 밝힌 이혜은 서울중앙지검 공보담당관을 비롯해 고진원 서울중앙지검 공정거래조사부장, 이선혁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장, 임대혁 서울중앙지검 형사13부장, 류국량 서울중앙지검 공판1부장, 배성훈 대검찰청 형사1과장 등은 의원면직 절차를 밟고 있다.
 
앞서 사표를 낸 조재빈 인천지검 1차장검사와 양중진 수원지검 1차장검사, 박상진 고양지청장, 이동수 의정부지검 차장, 최우균 고양지청 공판부장, 홍성준 서울북부지검 여성아동범죄조사부장 등 6명은 의원면직됐다. 지난 22일 차부장급 검사 대상인 고검검사급 인사에서는 23명이 의원면직됐다.
 
서울중앙지검 청사. (사진=뉴스토마토)
 
박효선 기자 twinseve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박효선 기자
SNS 계정 : 메일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