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팡, 영업적자 87% 줄였다…매출은 6조3500억

감가상각 첫 흑자…영업손실 '뉴욕증시 상장' 이래 최저

입력 : 2022-08-11 오전 9:13:59
(사진=뉴시스)
 
[뉴스토마토 최유라 기자] 쿠팡이 수익성 개선 노력으로 미국 뉴욕 증시 상장 이후 처음으로 분기 영업손실을 1000억원 미만으로 줄였다. 
 
쿠팡은 2분기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12% 증가한 50억3782만달러를 기록했다고 11일 밝혔다. 원화 환산 기준으로는 6조3500억원(분기 평균환율)으로 27% 늘었다. 
 
영업손실은 6714만3000달러(847억원)로 달러 기준 87% 감소했다. 지난해 3월 미국 뉴욕증시 상장 이후 처음으로 분기 영업손실이 1000억원 이하로 감소한 것이다. 
 
올 들어 본격적인 수익성 개선 노력으로 2014년 로켓배송을 시작한 이후 처음으로 조정 이자·세금·감가상각 전 순이익(EBITDA)은 기준 835억원(6617만달러)의 순이익을 달성했다. 조정 EBITDA 기준 올해 연간 흑자가 기대되는 상황이다. 
 
로켓배송, 로켓프레시 등 핵심 사업을 포함한 '프로덕트 커머스' 분야 매출은 6조1524억원(48억7753만 달러)으로 27% 성장했다. 쿠팡이츠 등 신성장 사업 분야도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매출이 24% 늘었다.
 
김범석 쿠팡 의장은 "우리는 와우 회원을 위한 독점 할인, 무료 로켓 배송, 무료 쿠팡플레이 콘텐츠에 대한 투자를 2분기에만 사상 최대인 5억달러로 늘렸다"며 "쿠팡은 고객의 삶을 변화시키기 위해 존재하며 와우 멤버십은 고객 집중에 대한 구현"이라고 말했다. 
 
최유라 기자 cyoora17@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최유라 기자
SNS 계정 : 메일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