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건영 "하루 멀다하고 문재인정부 인사 조사…대통령실이 배후"

"문 전 대통령 소환, 결단코 없어야 한다"

입력 : 2022-12-05 오전 10:30:09
윤건영 민주당 의원이 지난 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서해 피격 공무원 사건 수사 관련 문재인 전 대통령 입장 발표를 마친 뒤 취재진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뉴스토마토 장윤서 기자] 윤건영 민주당 의원은 윤석열정부가 정치보복을 하고 있다며, 그 칼날이 문재인 전 대통령을 향하고 있다고 재차 주장했다. 
 
문 전 대통령의 복심으로 불리고 있는 윤 의원은 5일 오전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검찰의) 서해 공무원 사건 (수사) 배후에 대통령실이 있는 걸로 보인다"며 "지금 윤석열 정부가 자행하고 있는 정치 보복의 칼끝은 문 전 대통령을 향해 있고 문재인정부 주요 인사들을 욕보이고 모욕 주기 위함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간 윤 의원은 서훈 전 국가안보실장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는 대통령실의 지시가 아니면 불가능한 일이라고 주장해온 바 있다. 
 
윤 의원은 "서해 공무원 사건뿐만 아니라 4대강 보 개방, 월성 원전, 동해 흉악범 추방 사건 등 문재인 정부에 있었던 전방위적인 사건들에 대해서 지금 검찰이 하루가 멀다 하고 문재인 정부 사람들을 조사하고 압수수색을 하고 있다"며 "검찰 주요 인사들이 요직을 장악하고 있고 대통령은 마치 검찰총장처럼 행동하고 있는 상황에서 검찰 행동들이 대통령실과 사전 조율 없이 했겠느냐는 합리적 의심을 가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윤 대통령은 문 전 대통령이 '내가 최종 책임자다, 선 넘지 말라'고 경고한 데 대해서 "당신의 책임을 외면하지 않았고 이 사건의 본질에 대해서 이야기를 하고 싶은 것"이라며 "정치 보복을 그만둬라, 전문가들이 정치 보복에 의해서 희생당하는 것들에 대해 지적을 하고 싶었던 것 아닌가 싶다"고 해석했다.
 
다만 윤 의원은 문 전 대통령이 "(정치보복) 그 부분을 언급하지 않으셨다"며 확대해석을 경계했다. 그러면서 "(문 전 대통령 소환은) 결단코 없어야 된다"며 강력 경고했다. 
 
장윤서 기자 lan4863@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장윤서 기자
SNS 계정 : 메일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