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황)투신 '브레이크'..IT 내리고 금융 오르고 (14:14)

기관, IT·화학·금융·철강 등 차익실현 주력

입력 : 2011-04-22 오후 2:30:05
[뉴스토마토 권미란기자]코스피지수가 4400억대에 달하는 투신권의 매물을 소화하면서 한걸음 한걸음 가고 있다.
 
기관은 IT주를 위주로 팔고 있으며, 오르는 금융과 건설주는 탄력이 떨어진 채 움직이고 있다.
 
22일 오후 2시 15분 현재 코스피지수는 3.30포인트(-0.15%) 내린 2195.24포인트다.
 
투신이 4782억원을 파는 것을 포함해 기관은 모두 5015억원 매도 우위다.
 
기관은 전기전자(-2352억), 화학(-1019억), 금융(-701억), 철강금속(-671억) 위주로 차익실현에 나서고 있다.
 
개인과 외국인은 각각 3557억원, 1119억원 매수 우위이며, 전기전자(개인 +1617억, 외국인 +611억)에 매수를 집중하고 있다.
 
의료정밀(-2.35%), 전기전자(-1.69%), 기계(-0.87%), 의약품(-0.52%) 순으로 내리고 있다.
 
IT주 가운데 삼성전기(009150), 삼성전자(005930), 삼성SDI(006400)가 2% 이상 밀리고 있다.
 
웅진에너지(103130), 신성솔라에너지(011930) 등 태양광주도 3~6% 내려 낙폭이 깊은 편이다.
 
LG디스플레이(034220)는 2분기 중 패널 가격이 상승할 것이라는 분석에 2.26% 오르고 있다.
 
기계주 안에서는 우신시스템(017370), 화천기공(000850), 한국카본(017960), 두산엔진(082740) 등이 3~6% 가까이 하락 중이다.
 
오르는 업종은 장중 고점에서 밀려나 상승탄력이 둔화된 상태다.
 
은행(+2.07%), 건설(+1.48%), 증권(+1.48%), 통신(+0.85%), 서비스(+0.56%) 순으로 상승 중이다.
 
대구은행(005270)이 4% 가까이 뛰고 있으며, 삼호개발(010960), 한라건설(014790), 현대건설(000720), 대림산업(000210) 등 건설주가 2~5% 오르고 있다.
 
증권주는 M&A 모멘텀이 부각되고 있다.
 
특히 SK증권(001510)이 공정거래법 개정안이 처리되지 못하면서 매각 가능성이 높아졌다는 기대가 퍼지면서 가격제한폭까지 뛰어오르고 있다.
 
이밖에 골든브릿지증권(001290)도 상한가, 유진투자증권(001200), 교보증권 등 중소형 증권주가 8~9% 치솟고 있다.
 
삼성증권(016360), 미래에셋증권(037620), 대우증권(006800) 등 대형 증권주는 강보합 혹은 1%도 못 미치는 상승폭이다.
 
최근 SK그룹주가 나란히 강세를 기록한 가운데 SK C&C(034730)가 합병 이슈에 따른 주가할인 요소가 사라졌다는 골드만삭스 분석과 함께 9.25% 급등하고 있다.
 
화학주는 여전히 잔치 분위기다.
 
52주 신고가를 기록하는 강한 종목들이 이날도 속출하고 있다.
 
 
코스닥은 유가증권시장보다 분위기가 더 무겁다.
 
코스닥지수는 4.40포인트(-0.83%) 하락한 525.10포인트를 기록하고 있다.
 
개인(+420억)은 사고 외국인(-136억), 기관(-266억)은 파는 구도다.
 
태웅(044490)이 전날 발표한 실적이 괜찮았다는 평가를 받으면서 4.22% 상승 중이다.
 
회사 측은 올해 영업이익은 600억원으로 지난해(108억)의 다섯 배 이상 늘 것으로 전망했다.
 
시가총액 100위권 가운데 포스코켐텍(003670), 톱텍(108230), 인피니트헬스케어(071200), AP시스템(054620)이 2~4% 올라 상승폭이 큰 편이다.
 
 
막걸리주는 최근 급등락하고 있다. 이날은 막걸리의 항암효과가 알려진 것과 달리 그리 뛰어나지 않다는 이야기가 부각되며 급락하고 있다.
 
보해양조(000890)가 하한가, 국순당(043650)이 7.4% 떨어지고 있다.  
 
뉴스토마토 권미란 기자 kmiran@etomato.com

- Copyrights ⓒ 뉴스토마토 (www.newstomato.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권미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