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야쿠르트, '3대 건강프로젝트' 실시

입력 : 2012-05-28 오후 2:39:20
[뉴스토마토 최승근기자] 한국야쿠르트는 오는 6월 1일부터 전 직원에 대한 비만탈출, 금연 프로젝트에 대한 지원을 강화하며 '즐거운 일터 만들기'를 본격화 한다고 28일 밝혔다.
비만탈출 '몸짱' 프로젝트는 참가 희망자들의 펀딩(Funding)을 통해 동기부여와 목표달성에 대한 의지를 높일 수 있게 설계됐다.
 
6월부터 8월까지 3개월 간 운용되는 이 프로젝트는 참가자들이 10만원씩을 각출해 기금을 조성한다.
 
3개월 간 현 체중 대비 7% 감량 목표를 달성한 직원은 원금 10만원에 성공배당금 10만원을 더해 돌려받는다.
 
또한 강한 동기부여를 위해 가장 많이 체중을 감량한 부서에는 별도의 상금(20~50만원)을 수여한다. 자체 체육관이 없는 지방거주 직원들에게는 체육관 이용료(10만원)도 지원한다. 
 
더불어 시행되는 금연 프로젝트는 2015년 전사 흡연율 20% 이하 달성을 목표로 추진된다.
 
사업장 별 금연전도사 선발을 통한 금연강사 교육이수를 지원하고, 전문금연상담사를 1:1로 연계시켜 목표달성을 돕는다.
 
프로젝트 참가 희망자들에게는 금연키트 선물과 응원편지(임원, 가족, 동료) 증정, 기간별(1개월, 3개월, 6개월) 성공보상 이벤트 등 다양한 혜택이 주어진다.
 
한편 한국야쿠르트는 지난 2011년부터 연 1회씩 직원 가족들에게 정밀 건강검진권을 증정하는 건강프로젝트를 시행해 오고 있다.
 
이 프로젝트를 통해 어머니의 갑상선 암을 조기 발견한 김학혁 한국야쿠르트 강동지점 주임은 "검진 시 이상소견을 통보받고 종합병원에 내방해 재진단과 조기수술을 진행할 수 있었다"며 "가족 건강까지 챙겨주는 회사의 배려에 큰 감동을 받아 자연스럽게 근무만족도도 높아졌다"고 전했다.
 
최봉근 한국야쿠르트 인사부문장 이사는 "임직원과 그 가족들의 건강이 회사의 경쟁력과 직결된다"며 "회사의 취지에 공감하며 함께할 수 있는 '3대 건강 프로젝트'를 통해 보다 즐거운 일터 만들기라는 목표에 더 가까이 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최승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