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티앤씨, 청약 경쟁률 620.63대 1..증거금 2조4536억 몰려

입력 : 2014-12-09 오후 5:04:58
[뉴스토마토 김병윤기자] 시험인증 서비스 전문기업 디티앤씨(대표 박채규)는 지난 8일부터 9일까지 진행된 공모청약에서 620.63대 1의 최종 청약 경쟁률을 기록했다고 이날 밝혔다.
 
디티앤씨 상장 대표 주관사인 키움증권(039490)에 따르면 전체 공모주식수 213만7000주 가운데 일반 배정 물량 42만7400주를 대상으로 공모를 진행한 결과 2억6525만9120주의 청약이 몰렸고 증거금은 2조4536억원이 들어왔다.
 
박채규 디티앤씨 대표이사는 "기관 수요예측에 이어 일반 청약에서도 많은 관심을 보여주셔서 감사하다"며 "기업공개(IPO)를 통해 마련된 자금은 보다 나은 시험인증 서비스를 위한 설비 확대와 연구개발(R&D) 부문에 투자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박 대표는 "코스닥 상장을 계기로 더 큰 도약을 이뤄 주주가치를 높이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디티앤씨는 지난 2000년 설립돼 전자제품의 전자파(ECM), 전기안전(Safety)·통신(RF) 규격 등에 관한 적합성 여부를 판단하는 시험인증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최근엔 가전·무선통신에 의료기기, 자동차 전장 등으로 영역을 확대하며 국내 안전인증(KC인증), 미국 연방통신위원회(FCC)인증, 유럽공동체마크(CE)인증 등 전세계 190여개국에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디티앤씨의 최종 공모가는 1만8500원으로 총 공모규모는 395억원이고 오는 17일 코스닥 시장에 상장될 예정이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김병윤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