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약백서)동화약품 활명수 118년돌, 판매량 84억병

입력 : 2015-01-16 오후 5:54:27
[뉴스토마토 최원석기자] 동화약품(000020) 활명수는 궁중선전관 민병호 선생이 1897년 개발한 대한민국 최초의 양약이다.
  
(사진제공=동화약품)
급체, 토사곽란 등으로 목숨을 잃는 사람이 많았던 시절에 활명수(活命水)는 이름의 뜻 그대로 '생명을 살리는 물'로 불렸다. 
 
이후 100여년에 걸쳐 '국민 소화드링크'로 자리잡으며  최장수 브랜드로 이름을 올렸다.
 
활명수의 판매량은 118년 동안 무려 84억병에 달한다. 
 
액상 소화제 시장에서 점유율 70%를 차지할 정도로 활명수는 지금도 소비자들이 많이 찾는다. 
 
활명수가 한결같이 사랑을 받는 비결은 우수한 약효와 끊임없는 진화에 있다.
 
활명수에는 아선약, 육계, 정향 등의 11가지 생약성분이 들어 있어 과식, 소화불량, 체함 등에 탁월한 효능을 보인다.
 
동화약품은 2007년부터 본격적으로 무보존제 활명수 생산에 대한 연구개발에 착수해 2011년부터 활명수 제품을 무보존제로 생산하고 있다.
 
2014년에는 칼로리가 낮고 다량의 식이섬유를 포함해 건강한 감미제로 각광받는 프락토올리고당을 넣어 품질을 개선시켰다.
 
활명수는 현재 활명수, 까스활명수-큐, 편의점에서 판매되는 까스활 등 총 세 가지 제품이 생산되고 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최원석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