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대세' 면역항암제 개발 합류

미국 '큐 바이오파마'와 공동개발…향후 아시아 권리 독점

입력 : 2018-11-12 오전 9:51:04
[뉴스토마토 정기종 기자] LG화학이 면역항암제 개발에 본격 나선다. 
 
LG화학은 12일 미국 보스턴 소재 '큐 바이오파마(CUE Biopharma)'의 전임상 및 후보물질발굴 단계의 면역항암제 신약 과제 3개를 공동개발한다고 밝혔다. 
 
큐 바이오파마는 면역치료 분야 신약 개발을 위한 혁신 플랫폼 기술을 바탕으로 암, 자가면역 및 만성감염질환 치료제 개발에 연구 역량을 집중하고 있는 미국 나스닥 상장사다. 이번 파트너십에 따라 양사는 아시아권과 비 아시아권으로 지역을 나눠 공동개발 및 상업화를 진행하고, LG화학은 아시아지역 권리를 독점으로 확보한다. 
 
LG화학은 지분투자, 계약금, 개발 및 상업화 성취도에 따른 단계별 마일스톤 등 최대 4억달러(약 4522억원)를 큐 바이오파마에 지급하며, 상업화 이후에는 아시아지역 매출에 따른 단계별 로열티도 지급하기로 했다. 또 계약 후 2년 내 전세계 상업화 권리를 바탕으로한 파트너사의 신약 과제 1개를 추가로 도입할 수 있는 옵션(약 5억달러) 권한도 확보했다.
 
이번 파트너십은 큐 바이오파마의 혁신기술과 LG화학의 신약개발 역량이 합쳐지면 글로벌 항암 시장에서 시너지를 낼 수 있다는 판단에서 전략적으로 이뤄졌다.  
 
LG화학은 바이오의약품·합성신약·백신 개발 경험을 바탕으로 제조공정·품질관리(CMC) 연구를 주도적으로 진행한다. 이에 대한 성과(임상시료 개발, 상업화 생산 등) 수준에 따라 파트너사로부터 로열티를 지급 받게 된다. 큐 바이오파마의 혁신 플랫폼 기술은 선택적으로 T세포를 체내에서 직접 조절할 수 있는 기술이다. 환자의 T세포를 체외로 추출해 활성화 시킨 후 체내에 재주입하는 기존 T세포 치료법과는 차별성을 지닌다.
 
손지웅 생명과학사업본부장은 "큐 바이오파마의 혁신적인 선택적 T세포 조절 기술과 LG화학의 바이오의약품 개발 및 생산 역량이 합쳐진 전략적 파트너십으로 암환자들을 위한 혁신적인 치료제 개발에 총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LG화학은 미국 보스턴 소재 '큐 바이오파마(CUE Biopharma)'의 전임상 및 후보물질발굴 단계의 면역항암제 신약 과제 3개를 공동개발 한다고 밝혔다. 사진/LG화학
 
정기종 기자 hareggu@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정기종 기자
SNS 계정 : 메일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