압타바이오, 코스닥 증권신고서 제출…6월 상장예정

항암치료제·당뇨합병증 치료제 개발사…혁신신약 파이프라인 7종 보유

입력 : 2019-05-02 오후 3:58:31
[뉴스토마토 정기종 기자] 항암치료제 및 당뇨합병증 개발업체 압타바이오가 2일 증권신고서를 제출하고 본격적으로 코스닥 상장 절차에 들어갔다. 총 공모주식수는 218만주로 주당 공모 희망 밴드는 2만1000~2만5000원이며, 공모를 통해 조달되는 자금은 457억~545억원이다.
 
압타바이오는 오는 28~29일 수요예측을 통해 공모가를 확정하고, 다음달 3~ 4일 일반 공모 청약을 진행할 계획이다. 상장 예정 시기는 6월 예정이며, 대표 주관사는 삼성증권과 미래에셋대우다.
 
압타바이오는 현재 총 7개의 혁신신약(First-In-Class) 파이프라인을 보유하고 있다. 압타머를 활용한 난치성 항암치료제 2종과 NOX저해제 발굴 플랫폼을 기반으로 한 당뇨합병증 5종 치료제 개발 등이 주요 사업이다.
 
이 가운데 항암치료제 '압타-DC'는 항체와 유사한 기능을 하는 압타머에 표적항암제를 결합한 압타바이오의 독창적인 치료제다. 압타-12(췌장암)과 압타-16(혈액암)은 개발 초기 이미 기술이전을 완료했다. 당뇨합병증 치료제의 경우 활성산소 생성에 관여하는 NOX 효소를 저해해 산화 스트레스를 조절하는 플랫폼을 기반으로 당뇨병성 신증, 당뇨병성 망막병증, 동맥경화 등 여러 가지 당뇨합병증에 활용 중이다.
 
압타바이오는 독자적인 치료제 개발 기술과 20년 경력의 보유 인력을 기반으로 내년까지 기술이전 5건을 목표로 하고 연구를 활발히 진행 중이다. 당뇨병성 신증과  비알콜성지방간염(NASH) 치료제는 올해 임상 2상 진입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난치성 항암제 압타-16은 지난해 비임상을 완료하고 올해 임상 1상을 시작할 예정이다.
 
이수진 압타바이오 대표이사는 "안정적인 연구개발 환경 마련을 위해 기술성 평가를 통한 코스닥 상장을 결정했다"라며 "이번 코스닥 상장을 재도약의 기회로 삼아 글로벌 혁신신약 개발 기업으로 자리매김하겠다"라고 말했다.  
 
정기종 기자 hareggu@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정기종 기자
SNS 계정 : 메일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