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오롱티슈진, 93억 규모 손해배상청구 피소

강경석 외 293명 제기…자기 자본 대비 6.76% 규모

입력 : 2019-06-13 오후 7:17:40
[뉴스토마토 정기종 기자] 코오롱티슈진은 강경석 외 293명이 93억원 규모의 손해배상청구 소송을 제기했다고 13일 공시했다. 소송 청구 금액은 92억8500만원이며, 이는 자기 자본 대비 6.76%에 해당하는 규모다. 
 
피소 대상에는 코오롱티슈진을 비롯해 노문종 현 대표이사, 이우석·이범섭 전 대표이사, 이웅렬 코오롱그룹 전 회장 등이 포함됐다. 코오롱티슈진 측은 "소송대리인을 선임해 법적 절차에 따라 적극 대응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정기종 기자 hareggu@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정기종 기자
SNS 계정 : 메일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