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아에스티, 3분기 영업익 215억…전년비 163.4% '껑충'

전 품목 고른성장에 기술료 유입으로 매출, 수익성 모두 증가

입력 : 2019-10-30 오후 6:34:49
[뉴스토마토 정기종 기자] 동아에스티는 3분기 매출액 1617억원, 영업이익 215억원을 기록했다고 30일 밝혔다. 전년 동기 대비 14.9%, 163.4% 증가한 수치다. 같은 기간 당기순이익 역시 236.2% 증가한 204억원을 기록했다.
 
동아에스티 3분기 매출액은 전문의약품(ETC)과 해외수출, 의료기기, 진단 전 부문의 고른 성장과 1회성 기술수출 수수료의 유입이 이끌었다. 
 
ETC 부문은 자체개발 신약인 당뇨병치료제 슈가논, 기능성소화불량치료제 모티리톤, 도입신약인 손발톱무좀치료제 주블리아, 고혈압치료제 이달비 등 주력 제품 매출이 고르게 성장했다. 해외수출도 캔박카스의 성장과 성장호르몬 그로트로핀의 전년 기저효과에 따른 매출 증가에 따라 전년 동기 대비 성장했다.  
 
동아에스티는 향후 R&D부문 주요 파이프라인은 순항에 무게를 싣는다는 방침이다. 동아에스티는 대사내분비 파이프라인 연구개발 역량 집중과 연구효율 극대화를 위해 큐오라클 설립했다. 연구본부는 기초 면역항암제와 치매치료제 연구에 집중할 계획이다. 당뇨병치료제 DA-1241은 미국 임상1b상 진행 중으로, 향후 큐오라클에서 연구개발 담당한다.
 
파킨슨병치료제 DA-9805는 미국 임상2상, 과민성방광치료제 DA-8010은 국내 임상2상, 주1회 패치형 치매치료제 DA-5207은 국내 임상1상 진행 중이다. 이밖에 미국 뉴로보에 라이선스 아웃한 당뇨병성신경병증치료제 DA-9801은 미국 임상3상 준비 중이다.  
 
당뇨병치료제 DA-1229(슈가논)는 인도에서 발매한 상태다. 러시아에서는 허가 완료, 브라질에서 허가 신청을 완료했으며, 중남미 17개국에서 발매 및 허가 진행 중이다. 
 
사진/동아에스티
 
정기종 기자 hareggu@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정기종 기자
SNS 계정 : 메일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