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젠, 빈혈치료용 바이오시밀러 '팬포틴' 국내 최초 할랄 인증 획득

국내 자체 개발 바이오 의약품 중 첫 사례…이슬람 국가 마케팅 박차

입력 : 2020-02-20 오후 3:49:09
[뉴스토마토 정기종 기자] 팬젠은 빈혈치료용 바이오시밀러 '팬포틴'에 대해 한국이슬람교중앙회(KMF)로부터 할랄(Halal)인증을 취득했다고 20일 밝혔다.
 
팬포틴은 에포에틴 알파 성분의 빈혈 치료제로 팬젠이 국내 최초로 개발한 바이오 시밀러 제품이다. 이번 팬포틴의 할랄 인증은 국내에서 자체 개발된 바이오 의약품 중 최초 사례다. 
 
팬젠 관계자는 "팬포틴은 국내외 지속적으로 판매량이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시장 다변화 전략의 일환으로 할랄 인증도 취득하게 됐다"라며 "향후 시장 다변화에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바이오 의약품의 경우 제조 공정상에서 혈청을 비롯한 동물 유래 원료들에 노출돼 있어 할랄 인증 취득이 매우 어렵기 때문에 더욱 의미가 있다"라고 덧붙였다.
 
팬포틴은 해외 시장에서 제품 인지도를 높이며 판매가 이뤄지고 있다. 말레이시아 시장에는 제품명 '에리사(ERYSAA)'로 지난해 3월 판매가 시작됐으며, 시장 점유율이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상황이다. 회사는 이번 할랄 인증 취득으로 주요 수출 시장인 사우디아라비아 및 동남아 이슬람 국가들에서 신속한 제품 등록 혜택을 받게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최근 이슬람 국가들은 경제성장과 더불어 소득 수준이 향상됨에 따라 다소 고가의 할랄 인증 의약품에 대해서도 수요가 예상된다. 회사는 할랄 인증 획득을 기점으로 향후 이슬람 국가 마케팅에 박차를 가할 방침이다.
 
정기종 기자 hareggu@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정기종 기자
SNS 계정 : 메일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