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근당건강, 충남 당진에 대규모 스마트공장 착공

25년간 축적 기술·노하우 집약…유산균 전용 라인 3배 이상 확대

입력 : 2020-05-19 오후 4:50:36
[뉴스토마토 정기종 기자] 종근당건강은 지난 18일 충남 당진시 합덕읍에 위치한 신공장 부지에서 최첨단 대규모 스마트공장의 착공식을 가졌다고 19일 밝혔다. 이날 착공식에는 김호곤 종근당건강 대표와 황상연 종근당홀딩스 대표 등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종근당건강의 합덕 신공장은 건강기능식품 전문기업으로 25년간 쌓아온 기술 경쟁력과 제품생산 노하우가 총 집약된 생산시설이다. 내년 11월 완공을 목표로 연면적 4만1042㎡의 부지에 지상 5층, 지하 1층 규모로 건설된다. 국내 최대 유산균 전용 분말생산라인과 최첨단 연질캡슐 제조라인, 홍삼 등 액상제품 자동화 생산라인 등을 갖추게 된다.
 
합덕 신공장이 완공되면 판매액 기준 현재 2500억 규모의 생산시설이 1조원 규모로 400% 증대된다. 특히 종근당건강의 주력 분야인 유산균 제품의 전용 생산라인이 기존보다 3배 이상 확대되고, 연질캡슐 제조라인은 3000억 규모로 신설된다.
 
종근당건강은 합덕 신공장 완공 후 기존 당진공장의 생산설비를 이전하고 제조관리 고도화를 시작으로 창고관리, 품질경영, 실험실 정보관리, 고객관계관리 등 선진 생산 시스템을 순차적으로 도입할 계획이다. 빅데이터를 수집, 활용해 건강기능식품 전용 생산시스템과 자동화 물류시스템을 제어하는 최첨단 스마트 생산공장으로 건설할 예정이다.
 
이번 합덕 신공장 건설은 최근 유산균 '락토핏'과 오메가3 제품 '프로메가' 눈건강 기능식품 '아이클리어' 등 종근당건강의 주요 품목들이 크게 성장한 데 따른 것이다. 특히 락토핏은 지난해 출시 3년만에 유산균 제품으로는 건강기능식품 업계 최초로 매출 2000억원을 돌파하며 메가 브랜드로 성장하고 있다.
 
종근당그룹은 프로바이오틱스 시장의 성장 가능성에 주목한 선제적 판단으로 유산균 균주 개발부터 완제품 생산, 유통까지 원스톱 시스템을 구축했다. 국내 최초로 원료의약품 합성공장을 설립한 데 이어 1974년 국내 최대 규모의 발효공장을 설립하며 오랜 시간 축적한 발효 기술을 바탕으로 유산균 발효기술을 확보하고 있다. 종근당건강 합덕 신공장이 완공되면 발효 전문회사인 종근당바이오에서 락토핏의 원료를 공급받아 증설된 유산균 생산라인에서 완제품을 생산, 판매하게 된다.
 
종근당건강 관계자는 "최첨단 생산기지의 확충으로 최근 급증하고 있는 주요 품목들의 수요에 대응함으로써 시장 경쟁력을 더욱 강화할 수 있을 것"이라며 "합덕 신공장을 건강기능식품 시장의 전초기지로 삼아 국내 최고의 헬스케어 전문기업으로 도약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18일 열린 종근당건강 합덕 신공장 착공식에서 황상연 종근당홀딩스 대표(왼쪽 세 번째)를 비롯한 관계자들이 테이프 커팅을 하고 있다. 사진/종근당건강
 
정기종 기자 hareggu@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정기종 기자
SNS 계정 : 메일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