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혁신의약품컨소시엄' 공식 출범…업계 최초 공동 투자·개발 플랫폼

협회·55개 기업 대거 출자로 설립…허경화 초대 대표 선임

입력 : 2020-08-05 오후 2:54:41
[뉴스토마토 정기종 기자] 한국제약바이오협회와 국내 55개 제약바이오기업들이 공동 출자한 제약바이오산업 사상 최초의 공동 투자·개발 플랫폼이 본격 가동된다.
 
비영리 재단법인으로 보건복지부 법인 설립 허가 승인을 받은 '한국혁신의약품컨소시엄(KIMCo)'은 5일 제1차 이사회를 열고 대표를 선임하는 등 공식 출범했다고 밝혔다.
 
KIMCo는 개별 기업이 독자적으로 추진하기 어려운 감염병 치료제 및 백신의 연구개발과 생산, 혁신의약품 개발, 글로벌 시장 사업화 등을 성공시키기 위한 한국형 오픈이노베이션 플랫폼이다. 지난 4월 협회 이사장단 회의를 통해 공동투자 및 공동개발 모델 추진을 결의한 후, 5월 이사회와 6월 임시총회의 재단 설립 의결, 6월30일 발기인 총회 등을 거쳐 이번에 재단으로서 본격적인 첫 발을 뗐다. 특히 한국제약바이오협회를 비롯, 당초 예상을 뛰어넘는 55개 제약바이오기업들의 참여로 총 70억원의 KIMCo 출연 목표액을 순조롭게 달성했다.
 
이날 이사회에서는 허경화 한국제약바이오협회 부회장(비상근)을 상임이사겸 초대 대표로 선임했다. 임기는 2년이다. 허 대표는 바스프 코리아 사업부장과 크놀파마 코리아 사장, 퀸타일즈 코리아 사장, IMS헬스 코리아 사장 등을 역임했다. KIMCo는 이와 함께 R&D 사업 프로세스 기획과 사업화, 네트워크 개발 등의 업무를 맡을 재단 사무처 직원(본부장급, 팀장급, PM급)들에 대한 채용 공고를 오는 7일까지 진행할 예정이다.  
 
KIMCo는 제약바이오산업계의 생산 인프라 및 공동 연구개발 플랫폼 구축과 오픈 이노베이션에 기반한 혁신신약 개발 지원 등을 수행하게 된다. 당장 KIMCo는 정부의 제3차 추경예산에 반영된 '코로나 치료제 및 백신 생산설비 및 장비구축 직접지원사업'의 수행 기관 지정을 통해 코로나19 치료제·백신의 대량생산 등 제조기술 고도화를 위한 장비구축과 신·변종 감염병 위기대응을 위한 감염병 분야 제조 인프라(장비) 구축 지원에 나설 예정이다.
 
이를 위해 이달 중 한국보건산업진흥원과의 협약을 체결, 사업 공고와 평가 지침 등을 심의하고 세부과제 공모 및 선정 작업을 진행할수 있도록 추진하고 있다. 늦어도 9월 중에는 선정결과를 확정, 국가 연구개발 시설 장비를 심의하고 장비 구축 및 운용에 나설 예정이다.
 
이날 제1차 이사회는 조직 구성, 임기, 임무 등을 명시한 한국혁신의약품컨소시엄 운영위원회 운영에 관한 규정도 의결했다. 운영위원회에는 제조분과와 R&D분과가 설치된다. 제조분과는 제조생산 인프라 구축 및 확충 관련 정책수립을, R&D분과는 감염병 등 관련 연구개발 정책 수립과 신약 연구개발 지원 등을 총괄하게 된다.
 
KIMCo는 민간이 주도적으로 투자하고 정부가 지원하는 제약바이오산업 특화형 민관합동형 파트너십(Public-Private Partnership, PPP)이라는 설립 취지에 걸맞게 향후 정부와 협력을 확대하고, 나아가 산·학·연 교류를 통한 성과를 내겠다는 계획이다.
 
허경화 KIMCo 초대 대표는 "코로나19를 포함한 신종 감염병 치료제와 백신 개발 등 제약 자국화 기반 마련에 역점을 두겠다"라며 "이와함께 공동투자·공동개발 등 산업계의 역량을 결집해 혁신성장을 도모하는 동시에 글로벌 경쟁력을 확보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 서초구 소재 한국제약바이오협회 회관 전경. 사진/한국제약바이오협회초
 
정기종 기자 hareggu@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정기종 기자
SNS 계정 : 메일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