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젤, 2분기 영업익 167억…전년비 4.6% 증가

톡신·필러 실적 개선이 견인…매출액은 4% 감소한 483억

입력 : 2020-08-11 오후 3:21:34
[뉴스토마토 정기종 기자] 휴젤(145020)은 2분기 연결기준 매출액 483억원, 영업이익 167억원을 기록했다고 11일 밝혔다.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4% 감소했지만, 영업이익은 4.6% 증가한 수치다. 같은 기간 당기순이익은 17.9% 늘어난 151억원이었다.
 
2분기 휴젤의 매출은 유럽, 라틴아메리카 등 주요 해외 시장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감소했다. 하지만 주력 제품인 보툴리눔 톡신과 HA필러 사업이 전년 동기 대비 10.7% 성장하며 수익성을 끌어올렸다. 보툴리눔 톡신 국내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34.7% 증가한 198억원을 달성했다. 태국과 일본 등도 시장점유율이 확대되면서 아시아 시장 매출이 소폭(2%) 상승했다. HA필러 국내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35% 증가하며 국내외 전체 매출이 상승 곡선을 그렸다.
 
휴젤은 국내에 이어 글로벌 시장 확대도 본격화한다는 방침이다. 휴젤은 지난해 4월 자사 보툴리눔 톡신의 중국 BLA를 제출한 바 있다. 이어 지난 6월 추가 보완서류 제출을 완료, 오는 3분기 판매 허가를 예상하고 있다. 이에 따라 현재 중국 현지 파트너사 사환제약과 함께 제품 론칭을 위한 막바지 채비에 돌입했다.
 
또 지난 6월에는 유럽 BLA 제출도 완료했다. 허가까지 통상 약 1년이 소요되는 만큼, 내년 중순 보툴리눔 톡신의 판매 허가 획득을 예상하고 있다. 보툴리눔 톡신 최대 시장인 미국은 내년 연말 승인을 목표로 올해 말 BLA를 제출할 예정이다. 이밖에 지난 6월 HA필러 '더채움 스타일' 라인의 인도네시아 판매 허가를 획득하는 등 HA필러의 글로벌 시장 확대에도 속도를 올리고 있다. 
 
휴젤 관계자는 "지난 2분기는 해외 시장의 코로나19 여파 속에서도 국내 사업의 선전에 힘입어 영업이익은 오히려 늘면서 국내 시장 1위 지위를 견고히 했으며, 중국과 유럽 등 휴젤의 본격적인 해외 시장 진출의 도화선이 되는 중요한 시기였다"라며 "오는 2025년 '1조클럽' 가입을 목표로 남은 하반기 글로벌 경쟁력 강화에 총력을 다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정기종 기자 hareggu@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정기종 기자
SNS 계정 : 메일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