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홍근 "국민의힘 오락가락 행보에 한동훈 있는 건가"

"한동훈 전화 한 통에 검수완박 법안도 휴지조각"

입력 : 2022-06-30 오전 10:57:54
박홍근(왼쪽) 민주당 원내대표가 3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뉴스토마토 김광연 기자] 박홍근 민주당 원내대표는 30일 "사법개혁특별위원회(사개특위) 구성 관련해 국민의힘의 오락가락 행보에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있는 게 아닌지 우려스럽다"고 주장했다.
 
박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전날 사개특위안을 받을 수 없다고 했는데, 지난달 초만 해도 '사개특위는 후반기 원구성 때 같이 하자'고 강조했던 것을 똑똑히 기억한다"며 "아무리 화장실 들어갈 때와 나올 때 마음이 달라도 본회의에서 의결된 사개특위 구성 결의안을 마음에 들지 않는다고, 민주당이 새로 협상하는 것처럼 말하는 것은 나쁜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양당 의원총회에서 추인 받고 여야 원내대표가 합의한 검수완박 법안 역시 한 장관의 통화 하나로 휴지조각이 됐었다"며 여당의 합의안 파기를 지적한 뒤 "검수완박 법안이 통과되자 국민의힘과 법무부는 헌법재판소에 권한쟁의심판을 청구했다. 윤석열 대통령 최측근인 한 장관이 사실상 권한쟁의심판을 지시하며 국회 정상화를 가로막고 있는 정황이 넘쳐난다"고 했다.
 
박 원내대표는 "여당 대표는 국회 상황을 내팽개친 채 필리핀 비행기에 올랐고 '윤핵관'들은 자기정치에 바쁘다. 그 결과 머리를 맞대고 대책을 모색해야 할 고위 당정회의는 지금껏 한 번도 열리지 않았다"며 "세계 각국이 가용 역량을 총동원해 경제위기 대응을 위해 애쓰는데 이토록 태평하게 국민 고통을 방치하는 집권세력이 도대체 어딨느냐. 그나마 내놓은 대책은 이미 실패했거나 생뚱맞은 처방으로 역대급 무능 정부를 자행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이어 "국민에게 온몸으로 버티라고 할 게 아니라 대통령답게, 또 여당답게 책임지고 대책을 마련하라"며 "경제위기 극복이 최우선 과제임은 당연하다. 정부와 여당의 각성을 다시 한 번 촉구한다"고 했다.
 
김광연 기자 fun3503@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김광연 기자
SNS 계정 : 메일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