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수처, 윤 대통령 '사적 채용 논란' 고발건 수사1부 배당

시민단체 "인사권 남용" 고발

입력 : 2022-07-26 오후 3:03:12
[뉴스토마토 김수민 기자]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윤석열 대통령 부부 등의 '사적 채용' 논란과 관련해 고발된 사건을 수사1부(이대환 부장검사 직무대리)에 배당하고 수사할 채비에 나섰다.
 
공수처는 26일 오전 정부과천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이같이 밝혔다.
 
앞서 사법정의바로세우기시민행동(사세행)은 지난 20일 윤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 김대기 대통령 비서실장, 이원모 대통령실 인사비서관, 윤재순 총무비서관 등을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직권남용) 등의 혐의로 공수처에 고발했다.
 
최근 대통령실 사회수석실에서 근무 중인 행정요원 우모씨의 아버지가 윤 대통령과 오랜 인연을 쌓아온 것으로 전해지는 등 부정 채용 의혹이 잇따라 제기됐다. 사세행은 이에 대해 인사권 남용이라고 주장했다.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현판. (사진=뉴시스)
 
김수민 기자 sum@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김수민 기자
SNS 계정 : 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