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호 교육부 장관 후보 "교육부 폐지론자 아냐"

여의도 교육시설안전원 첫 출근
"사회적 난제 해결, 범부처적 노력 필요"

입력 : 2022-09-30 오후 1:03:47
[뉴스토마토 김지영 기자]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후보자로 지목된 이주호 전 교육과학기술부 장관이 교육부 폐지론에 대해 "교육부를 폐지하자는 건 아니고 대학에 보다 많은 자유를 주자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 후보자는 30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한국교육시설안전원에 마련된 인사청문회 준비실에 첫 출근하며 이 같이 밝혔다.
 
이 후보자는 사실상 교육부 폐지론을 펼쳤다는 지적에 대해 "대학을 (교육부의) 산하기관 취급하는 나라는 우리나라뿐"이라며 "과감하게 대학에 대한 규제를 개혁해야 한다는 얘기지, 교육부를 폐지하자는 것은 아니다"라고 했다.
 
이 후보자는 최근 K정책플랫폼 이사장을 지내며 대학 입시나 등록금 등 교육부의 주요 기능을 총리실로 이관시켜야 한다고 주장한 바 있다.
 
그러면서 "교육부는 지금은 사회부총리 부처고, 많은 사회적 난제들을 해결하는 데 범부처적 노력이 필요하다"며 "만약에 제게 기회가 주어진다면 사회부총리로서의 역할을 훨씬 더 활성화 시키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그런 면에서는 어떻게 보면 교육부의 좀 더 새로운 역할이 또 필요할 수도 있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이 부총리는 이날 후보자 소감문을 통해 "학생 한 명 한 명이 자신의 꿈과 소질을 키워갈 수 있도록, 교육현장의 학생, 교사, 교수, 학부모들과 적극적으로 소통하는 교육부 장관이 필요한 시기라고 생각한다"며 "국민 여러분과 함께 우리 사회와 미래세대를 위한 좋은 교육정책을 만들고 집행하겠다"고 말했다. 
 
이주호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가 30일 오전 서울 여의도 한국교육시설안전원에 마련된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로 출근해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김지영 기자 wldud91422@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김지영 기자
SNS 계정 : 메일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