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ECD, 올해 성장률 1.4% 하향 조정…"금리·물가 부담"

내년은 2.3% 성장 전망…반도체 수요 회복, 수출 확대
올해 물가 3.6%…내년 물가 2.7%, 2025년 2.0% 예상
재정건전성 제고·취약계층 지원·노동력 재분배 등 권고

입력 : 2023-11-29 오후 7:00:00
[뉴스토마토 이민우 기자]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올해 한국경제 성장률을 하향조정한 1.4%로 전망했습니다. 내년 성장률은 0.2%포인트 증가한 2.3%로 예측했습니다. 그러나 세계경제 성장률 2.7%에는 미치지 못하는 수준입니다.
 
29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OECD는 이날 올해 한국경제가 1.4% 성장에 그칠 것이라는 전망을 내놨습니다. 지난 9월 발표한 성장률 전망 1.5%보다 0.1%포인트 낮춰 잡았습니다. 내수 측면에서 채무 원리금 상환 부담과 물가 상승이 소비·투자에 단기적 부담이 될 것이라는 이유입니다.
 
내년 한국경제 성장률은 2.3%로 예측했습니다. 지난 9월 발표와 비교해 0.2%포인트 올려 잡았습니다. 이후 2025년에는 한국이 2.1%의 성장률을 보일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내년 하반기로 가며 내수기반이 개선되고 반도체 수요 회복 등에 힘입어 수출 회복 조짐이 확대될 것이라는 진단입니다.
 
올해 한국의 물가상승률은 지난 9월 전망인 3.8%에서 0.2%포인트 내린 3.6%로 전망했습니다. 내년에는 2.7%로 떨어지고, 2025년에는 2.0%까지 낮아질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하방 요인으로는 국제금융시장 불안 확대에 따른 원리금 상환부담 가중우려와 지정학적 긴장 고조 시 공급망 불안 가능성을 꼽았습니다. 반면, 예상보다 강한 세계경제 회복세와 지정학적 긴장 완화를 상방 요인으로 분석했습니다.
 
29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OECD는 이날 올해 한국경제가 1.4% 성장에 그칠 것이라는 전망을 내놨다. 사진은 부산항 모습. (사진=뉴시스)
 
올해 세계경제와 관련해서는 2.9% 성장을 전망했습니다. 내년에는 2.7%, 2025년 3.0% 성장을 예측했습니다. 
 
물가상승률은 주요 20개국(G20) 기준으로 올해 6.2%에서 내년 5.8%로 완만한 하락세를 보인 뒤 2025년 3.0%로 분석했습니다.
 
상방 요인으로는 유가 하락, 노동인구 증가, 가계 초과 저축을 거론했습니다. 하방 요인으로는 지정학적 긴장 고조, 글로벌 교역 회복 지연, 통화긴축 영향 잔존 및 금융여건 등을 언급했습니다.
 
OECD는 한국에 '재정건전성 제고', '취약계층 집중 지원', '원활한 노동력 재배분 유도', '일·가정 양립 제고', '온실가스 감축' 등의 정책을 권고했습니다.
 
29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OECD는 이날 올해 한국경제가 1.4% 성장에 그칠 것이라는 전망을 내놨다. 사진은 장보는 시민 모습. (사진=뉴시스)
 
세종=이민우 기자 lmw3837@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이민우 기자
SNS 계정 : 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