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 담당자가 생각하는 '채용'의 정석은?

인사 담당자 73,4% "사람 보는 눈 정확"

입력 : 2011-05-03 오후 2:17:02
[뉴스토마토 송주연기자] 인사담당자들은 1년 동안 평균 1197장의 이력서를 검토하고, 207명의 지원자와 만나는 것으로 조사됐다.
 
취업포털 잡코리아는 최근 국내외 기업의 인사담당자 353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인사담당자의 직관'에 대한 조사결과를 3일 발표했다.
 
대기업의 경우는 연간 2270장의 이력서를 검토하고, 면접에서 평균 457명의 지원자를 만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소벤처기업은 427건의 이력서 검토 후 85명을 면접한다고 답했다.
 
외국계 기업은 이력서 1083건을 검토하고, 그 중 190명을 면접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인사담당자들에게 사람을 보는 눈이 정확하다고 생각하는가에 대한 답변 결과, 73.4%가 '정확한 편'이라고 답했고, 22.4%는 '보통'이라고 답했다.
 
반면 '사람 보는 눈이 정확하지 않은 편'이라고 답한 인사담당자는 4.2%에 불과해 인사담당자 스스로 사람을 보는 눈이 정확하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한편 인사담당자 10명 중 8명은 채용 시 인사담당자로서의 직관이 개입돼야 한다고 답했다.
 
그 이유로는 ▲ 지원자의 인성이나 조직 적응력 등은 객관적 자료로 파악할 수 없기 때문(35.8%) ▲ 면접에서 자신을 포장하는 지원자들이 많기 때문(34.4%) ▲ 좋은 느낌을 주는 사람이 입사 후 회사에 더 잘 적응하기 때문(22.5%) 등이라고 답했다.
 
이런 이유로 인사담당자 67.1%는 '지원자의 능력이나 스펙이 다소 부족하더라도 감이 좋으면 다음 채용 단계로 통과시킨다'고 답했다.
 
뉴스토마토 송주연 기자 sjy2925@etomato.com

- Copyrights ⓒ 뉴스토마토 (www.newstomato.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송주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