렌틸콩·퀴노아·아마란스..'슈퍼곡물' 인기몰이

입력 : 2015-01-02 오후 5:56:16
(사진출처=중앙대학교병원)
[뉴스토마토 최원석기자] 렌틸콩·퀴노아·아마란스·치아시드 등 생소한 이름의 수입 곡물류·견과류가 최근 인기몰이를 하고 있다.
 
이들은 식이섬유, 단백질, 필수아미노산, 비타민 같은 각종 영양소가 풍부하다는 일명 '슈퍼곡물'이다.
 
김정하 중앙대학교병원 가정의학과 교수는 "지난해 8월까지 퀴노아 수입량은 53톤으로 전년보다 4배 이상, 렌틸콩은 8배 이상 늘어나 인기를 증명하고 있다"고 말했다.
 
몸에 좋은 식품도 알고 먹어야지 약이 되게 마련이다. 슈퍼곡물의 영양과 섭취 방법에 대해 김정하 교수의 도움말을 통해 알아보았다.
  
◇영양소 풍부한 슈퍼곡물, 쌀밥 대체식품 주목
 
렌틸콩(콩류)은 남부 유럽과 지중해 연안이 원산지로 단백질과 식이섬유가 풍부하고, 비타민B, 철분 등이 많이 들어 있다. 양면이 볼록한 렌즈 모양이어서 '렌즈콩'이라고도 불린다.
 
퀴노아(곡물류)는 쌀보다 작은 동글동글한 모양의 곡물로 볼리비아·칠레·페루 등에서 주로 재배된다. 쌀보다 풍부한 단백질과 칼슘을 담고 있다는 점이 특징이다.
 
치아사드·아마씨(견과류)는 오메가-3와 식이섬유, 아미노산, 비타민, 미네랄이 풍부한 항산화 식품이다. 치아사드는 물에 넣으면 수분 흡수력이 뛰어나 적은 양을 먹어도 포만감을 느낄 수 있다. 아마씨는 칼슘과 무기질이 풍부하다.
 
이처럼 슈퍼곡물에는 단백질, 비타민, 미네랄이 풍부하고 식이섬유가 많다. 영양소 섭취가 불균형한 사람에게 도움이 된다. 특히 슈퍼곡물은 각종 영양소가 일반 쌀보다 풍부해 쌀밥 대체 식품과 다이어트 식품으로 주목을 받고 있다.
 
다만 김 교수는 "슈퍼곡물을 먹는 것만으로 다이어트에 도움이 된다고는 보기는 힘들다"며 "근육이 많고 지방이 적은 건강한 몸매가 되기 위해서는 적절한 운동이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토종잡곡도 영양만점
 
수입곡물뿐 아니라 우리 잡곡도 영양만점 식품이다.
 
현미를 먹으면 식이섬유, 단백질, 비타민 B1·2·6, 니아신, 판토텐산, 칼슘 등 다양햔 영양소를 섭취할 수 있다. 풍부한 섬유질 덕분에 소화, 흡수를 늦춰 혈당지수가 낮아지고 포만감을 줄 수 있다는 특징도 있다.
 
수수는 식이섬유, 아연, 철, 인, 비타민 B군이 풍부하고 폴리페논, 타닌 등 항산화성 성분을 함유하고 있어 몸에 좋다.
 
조는 미네날, 비타민, 식이섬유가 풍부하고 철분이 백미의 10배를 함유하고 있어 빈혈환자가 먹으면 좋다.
 
피는 단백질과 지질의 함량이 쌀보다 높다. 아미노산 함량이 높아 맛이 구수하고, 칼륨과 칼슘의 함량도 높다. 또한 항산화 기능을 가진 루테오린 등 폴리페놀과 혈당 강하 효과가 있는 생리활성물질을 함유해 다양한 건강효과를 낸다.
 
잡곡류가 웰빙식품으로 떠오르고 있지만 모든 사람에게 좋은 것은 아니다. 잡곡류 섭취를 주의해야 할 사람도 있다.
 
김 교수는 "신장 기능이 떨어진 사람이 잡곡류에 함유된 칼륨을 과하게 섭취하면 고칼륨혈증으로 일시적인 마비나 심정지에 이를 수 있다"며 "신장질환자는 잡곡류를 주의해서 먹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한가지 식품만 장기적으로 먹으면 영향 불균형이 생길 수 있다"며 "몸에 좋은 곡물이라도 다양하게 골고루 섭취하는 지혜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최원석 기자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