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 코로나19 치료제 동물임상 임박

빠르면 2주 후 돌입…"7월 중 환자 임상 투여 목표 전력"

입력 : 2020-04-02 오후 2:19:16
[뉴스토마토 정기종 기자] 셀트리온이 코로나19 치료제 개발 2단계에 진입해 빠르면 2주 후 동물임상에 진입할 것으로 예상된다.
 
셀트리온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진행하고 있는 항체 치료제 개발이 2단계에 돌입했다고 2일 밝혔다. 이날 셀트리온은 질병관리본부와 협업해 항체 시험관 내 중화능 검증법을 진행하면서 2차 후보 항체군 선별작업에 돌입했다. 이번 작업은 완료하는 데 약 2주가 소요될 전망이다. 검증작업이 완료되는 대로 결과를 외부에 공유할 계획이다.
 
앞서 서정진 셀트리온그룹 회장은 지난달 23일 온라인 기자간담회를 통해 향후 코로나19 치료제 개발 관련 주요 단계별 진전이 있을 때마다 외부와 공유하겠다고 약속한 바 있다. 현재 코로나19 전 세계 확산 추세가 심각해 최대한 자주 개발 현황을 알려 국민들의 불안감을 해소시킬 필요가 있다는 판단에서다. 
 
셀트리온은 선별 항체에 대한 중화능 검증이 끝나는 대로 곧바로 인체임상물질 대량생산에 돌입하면서 특히 동물 임상에 착수할 계획이다. 해당 과정에서 가용 가능한 인력을 총동원해 최단기간 내 인체 투여가 가능한 제품을 내놓겠다는 방침이다.
 
유럽에서는 최근 미국 식품의약국(FDA)이 긴급 승인한 말라리아 치료제의 치료 효과에 관심을 보이면서도 현지 의료계 조언을 바탕으로 다양한 치료제의 개발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공감을 얻고 있다. 미국 역시 완치 환자의 혈장을 이용한 항체 치료제 및 백신 등 다양한 치료제의 개발이 우선시돼야 한다는 현지 언론보도가 잇따르고 있어, 항체 치료제 개발에 뛰어든 셀트리온 및 다국적 제약사들의 행보가 더욱 주목받고 있다.
 
셀트리온 관계자는 "글로벌 수준의 독보적인 항체 의약품 연구개발 능력을 바탕으로 7월 중 인체 임상 투여를 목표로 전 연구진이 최적의 후보 물질 발굴에 전력을 다하고 있다"라며 "미국, 유럽 등 전 세계적으로 확산세가 멈추지 않는 코로나19 바이러스 확산 방지를 위해 여타 글로벌 제약사보다 빠른 속도로 임상을 진행하겠다"라고 말했다.
 
셀트리온 소속 연구원이 코로나19 항체 치료제 개발을 위한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셀트리온
 
정기종 기자 hareggu@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정기종 기자
SNS 계정 : 메일 페이스북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