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정상회담)문 대통령 "한미동맹 강화·한반도 평화 공동의지 확인"

한반도 완전한 비핵화·평화 정착 위해 한-미 긴밀히 협력

입력 : 2021-05-22 오전 5:50:37
[워싱턴 공동취재단·이성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1일(현지시간) "한미동맹 강화와 한반도 평화로의 공동 의지를 확인했다"며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평화 정착을 위해 한국은 미국과 함께 긴밀히 협력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백악관 국빈만찬장에서 열린 한미 정상회담 확대회담에서 "바이든 대통령의 리더십으로 코로나 극복과 국민 통합에서 성공 거둔 데 세계의 모범 되고 있는 것을 축하드린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오후(현지시간) 미국 워싱턴 백악관 국빈만찬장에서 열린 한-미 정상 확대회담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문 대통령은 한미 양국이 70년 넘는 굳건한 동맹이라고 언급하면서 "코로나 확산 이후 첫 순방지로 미국을 방문하고 바이든 대통령과 새 정부 인사 만나 매우 기쁘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우리 양국은 코로나 위기 속에서도 서로 문을 닫지 않고 서로 방역을 도왔으며 관계를 유지했다"며 "반도체, 배터리를 비롯해 코로나에서도 양국 기업들의 성공적인 협력 사례 일어나고 있다"고 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미국과 한국은 여러 가지 공통 희생을 포함해 오랫동안 역사 공유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문재인 대통령과 나, 우리 양팀은 오늘 공통 의제를 갖고 매우 유익한 대화를 나눴다"고 했다. 또 "앞으로 우리 양국이 계속 논의를 지속하기를 바란다"며 "한미 양국 관계가 더욱더 성숙해서 여러 가지 새로운 도전에 함께 협력해나가기를 기대하겠다"고 덧붙였다.
 
문재인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 오후(현지시간) 미국 워싱턴 백악관 국빈만찬장에서 한-미 정상 확대회담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워싱턴 공동취재단·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조문식 기자
SNS 계정 : 메일 페이스북